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예배영상  Weekly Sermon

담임목사 칼럼  Pastor Column

“세상에 나쁜 날씨란 없다” 패러디
오늘은 존 러스킨(John Ruskin)의 시(詩) 한편도 소개해보려 한다. 짧지만 너무나 임팩트 있었던 시(詩). “세상에 나쁜 날씨란 없다”라는 시(詩)이다. “햇볕은 감미롭고, 비는 상쾌하고, 바람은 힘을 돋우며, 눈은 마음을 설레게 한다. 세상에 나쁜 날씨란 없다. 서로 다른 종류의 날씨가 있을 뿐이다.” 참으로 기막힌 통찰이다. “그래 그렇지”가 절로 나온다. 그래서일까? 이는 곧 사람에 대한 생각으로도 이어졌다. 날씨도 그럴진대 하물며 사람이랴. 날씨처럼 사람 또한 나쁜 사람은 없으려니. 서로 다른 종류의 사람만 있을 뿐이려니. 그래서 나도 패러디해봤다. 세상에 나쁜 사람은 없다. 상처 준 그 사람도 상처받은 사람일 것이고, 화를 낸 그 사람도 사랑받지 못한 사람일 것이다. 나쁜 사람이 아닌 아픈 사람 악한 사람이 아닌 약한 사람일 것이다. 알고 보면 다 불쌍한 사람 알고 보면 다 소중한 사람들이다. 외향적인 사람은 재밌어서 좋다. 내향적인 사람은 고요해서 좋다. 이성적인 사람은 분명해서 좋고 감성적인 사람은 따뜻해서 좋다. 이상적인 사람은 따를만한 사람이고 현실적인 사람은 안정적인 사람이다. 정리하는 사람은 깔끔해서 좋고 너저분한 사람은 편안해서 좋다 나보다 높은 사람은 예의를 배울 수 있어 좋고 나보다 잘난 사람은 실력을 배울 수 있어 좋다, 찬성하는 사람은 그와 친구될 수 있어 좋고 반대하는 사람은 내가 겸손할 수 있어 좋다. 하나님께서 지으신 모든 것이 선하매 감사함으로 받으면 버릴 것이 없듯이 버릴 사람도 없다. 나쁜 사람은 없다. 서로 다른 종류의 사람이 있을 뿐이다.
자세히보기 >>
‘나무처럼 살기’ 패러디
문득 이경숙 님의 “나무처럼 살기”라는 시(詩) 한편이 마음에 닿는다. “나무처럼 욕심 부리지 않기, 화내지 않기, 혼자 가슴으로 울기, 풀들에게 새들에게 칭찬해 주기, 안아주기, 성난 바람에게 가만가만 속삭이고 이야기 들어주기, 구름에게 기차에게 손 흔들기, 하늘 자주 보기, 손뼉 치고 웃기, 크게 감사하기, 미워하지 않기, 혼자 우물처럼 깊이 생각하기, 눈감고 조용히 기도하기” 참으로 아름다운 묵상이며 표현들이다. 그 나무들을 닮고 싶을 만큼의 뭉클함도 전해진다. 그래서 나도 패러디해봤다. 나무처럼 사는 것도 좋지만, “꽃처럼”, “비처럼”, “바람처럼”, “하늘처럼”, “해처럼”, “물처럼”, “강처럼”, “바다처럼” 살아도 좋을 것 같아서... “꽃처럼 살기” 꽃처럼 웃어주기, 웃겨주기, 겨울 끝 알려주기, 지나가는 걸음 멈추게 하기, 사진 배경 되어주기, 데이트 장소 되어주기, 축하해주기, 위로해주기, 고백 받아주기, 부르지 않아도 찾아가기, 보내지 않아도 때가 되면 물러나기. “비처럼 살기” 비처럼 온 대지에 생명 불어넣기, 채소밭 적시기, 갈라진 논바닥 메우기, 생각나는 그 사람 보고 싶게 하기, 우산 하나뿐인 두 사람을 친해지게 하기. “바람처럼 살기” 바람처럼 이마의 땀 닦아주기, 아무데도 걸려 넘어지는 일 없기, 모든 이의 바람대로 추울 땐 따뜻하게 더울 땐 시원한 바람 되기. “하늘처럼 살기” 하늘처럼 늘 있어주기, 사방팔방 다 막혔어도 열린 곳 있음을 알려주기, 어버이 은혜 스승의 은혜 잊지 않게 해주기, 해달별과 구름과 새 그리고 파랑과 검정색으로 날마다 다른 모습 연출하기. “해처럼 살기” 해처럼 빛나기, 따뜻하기, 눈부시게 하기, 날마다 성실하기, 차별하지 않고 누구에게나 비추기. “물처럼 살기” 물처럼 더러운 것 씻어주기, 갈증 해결하기, 넘치면 버리고 모자라면 기다리기, 본질은 바꾸지 않되 끊임없이 자신을 변화시켜가기. “강처럼 살기” 강처럼 결코 멈추지 않기, 막히면 돌아가기, 높아지지 않고 끊임없이 낮아지기, 주변 살리기, 처음은 미약했으나 나중은 창대해지기. “바다처럼 살기” 바다처럼 다 품기, 문득 어디론가 떠나고 싶을 때 찾을만한 곳 되기, 바라만 봐도 시원하게 하기, 답답한 가슴 탁 트이게 하기, 동해처럼 깨워도 주고 서해처럼 재워도 주기, 무한한 힘을 가졌지만 자랑하지 않기, 좋은 것은 밀물처럼 가져다주고 나쁜 것은 썰물처럼 되가져 가기.
자세히보기 >>

다음세대  Next Generation

교회안내
  교회역사
  핵심가치/사명선언문
  교회로고
  예배시간안내
  섬기는사람들
  오시는길
  차량운행안내
  교회시설안내
  교회생활안내
  월간행사
담임목회자
  담임목사인사
  김종훈칼럼
공동체 나눔
  공지사항
  교회소식
  포토갤러리
  오산교회보도자료
  자유게시판
  헌금자명단
  새가족소개
  봉사자모집
  자료실
  동아리 모임
  사무행정
  교회생활을 위한 에티켓
전문사역 및 부설기관
  목양사역
  교육사역
  음악사역
  선교사역
  가정사역
  전도사역
  부설기관
  사회복지법인 세교복지재단
  지역섬김사역
  영성함양사역
  예배 마일리지
양육 / 훈련
  새삶성경대학(필수과정 )
  새삶성경대학(선택과정)
  교회학교 양육 프로그램
인터넷방송
  주일예배
  특별행사
  153감사/성도간증
  그래도웃어요